목회칼럼

개척교회 후원주일

페이지정보

작성자 전성수 목사 날짜19-09-28

본문

새들백 교회의 릭 웨렌 목사님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대기업도 처음 시작은 작은 구멍가게였습니다.

대형교회도 처음부터 큰 교회는 없었습니다,”

복음 성가 가사처럼 작은 불꽃 하나가 큰 불을 일으킵니다.

개척교회는 말 그대로 시작하는 교회입니다.

과거에는 신앙인들이 열정과 섬김이 있어서

일부러 개척교회에 등록해서 교회를 세우는 일에 사명감을 가지고 헌신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개척교회는 기피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교회를 세우는 과정이 너무 힘들기 때문에 쉽게 그곳에 등록해서 함께 하기 어렵습니다.

좋은 시설이 다 구비된 교회에서 익명의 크리스찬으로 신앙생활 하고 싶은 것은

누구나 다 같을 것입니다.

그러나 누군가는 이 땅에 예수님의 명령에 따라 교회를 세워야 합니다.

저는 이 시대에 교회 개척을 했다는 것만으로도 칭찬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가서 세우지는 못하지만 도울 수는 있습니다.

기도로, 물질로, 여러 가지로 도움을 주면 그들은 큰 힘을 얻게 됩니다.

많은 것을 주지 못하더라도 개척교회에 대한 관심과 후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이번 한 주간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귀한 물질을 정말 써야 될 곳에 가치 있게 쓰시기 바랍니다.

저희 교회에서 후원하는 개척교회들이 있습니다.

그들에게 작은 힘을 보태는 것이 곧 하나님 나라의 확장입니다.

신앙생활은 ‘함께’, ‘더불어’ 입니다.